/
본문바로가기

홍보센터

뉴스룸

클라우드 전문 기업 가비아(대표 김홍국)가비아 서비스형데스크톱(DaaS)으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클라우드 보안인증(CSAP)국내 최초로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가비아는 이를 계기로 2025년까지 약 3000억 원으로 추산되는 공공 DaaS 시장에 가장 먼저 진출하는 발판을 확보했다. 

클라우드 보안인증(CSAP)공공기관에 안정성이 검증된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를 공급하기 위해 정부가 시행하는 평가·인증 제도다. 정부나 공공기관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공급하려는 민간 사업자는 클라우드 보안인증(CSAP)필수적으로 취득해야 한다.
 

가비아 DaaS높은 성능을 자랑하는 DaaS. DaaS 구동 중에도 일반적인 물리 PC를 사용할 때와 유사한 수준의 속도와 성능을 구현한다. 실제 가비아 DaaS경쟁사 대비 15% 이상 향상된 그래픽 처리 능력과 압축률을 기록한다. 고객은 고해상(4K 이상다중 모니터는 물론 저속의 네트워크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속도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강력한 보안도 가비아 DaaS특징이다. 가비아는 국내 DaaS 사업자 중 유일하게 과기정통부가 지정한 보안관제 전문기업이다. 가비아 DaaS 고객은 가비아 보안 전문가의 36524시간 보안관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한 가비아는 백신, 유해 사이트 차단 등 국내 보안인증을 받은 보안 소프트웨어로만 서비스를 구성해, 가비아 DaaS 자체의 안전성도 높였다.

이외에 가비아 DaaS고객에게 매니지드 서비스를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한다. 25IT 인프라 업력의 가비아가 고객 DaaS 운영을 지원함으로써 고객은 사내 운영 인력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송치훈 가비아 클라우드보안영업팀장은 “개발 초기부터 보안성을 최우선 해 가비아 DaaS만든 결과, CSAP 심사를 신속하게 통과했다”면서가비아는 g클라우드(IaaS) 그룹웨어 하이웍스(SaaS) 가비아 DaaS(DaaS) 등 총 3종의 클라우드에 대한 CSAP를 획득한 사업자로서 안전한 DaaS를 찾는 공공 고객에게 최적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향후 가비아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지원시스템과 조달청의 디지털 서비스 전용몰에 가비아 DaaS등록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고객과의 계약 편의성을 높여, 공공 시장을 빠르게 선점할 수 것으로 기대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